디텍티브 시즌 1 미드 – 트루

 두 형사가 사슴 뿔이 난 죽은 여자 범인을 발견하고 총격전을 벌이지만 다른 범인이 있다는 것을 알게 된다.이때부터 실제로는… 재밌어야 되는데 재밌을 것 같아서 재밌다옛날과 현재 사건이 왔다갔다 하면서 사건이 진행되는데 옛날에는 콜과 마티가 수사를 하고 현재는 다른 형사들이 콜과 마티에게 가서 물어본다.그 뒤의 내용은 . 어쨌든 2화? 3화까지는 졸라서 지루했지만 점점 재미있어진다.

기회가 되면 자살하는 게 낫다는 말을 듣는 순간 대단했다.(´;ω;`)

점점 라스트가 진범인가에 대해 나오지만 마음에 걸려 회를 보고 올 것 같다가 7회 정도 분위기가 바뀐다.그 전에는 뭐랄까 책으로 말하면 가독성이 떨어지는데, 재미가 없어서 그런 게 아니라 너무 무거운 분위기여서 부담없이 못 읽겠다고 하면 일곱 번은 갑자기 템포가 빨라진다.

마티의 사진 발견은 좀 소름 끼쳤어. 범인을 잡을 때, 잡을 때는 굉장히 재밌고 스릴이 넘쳤는데 막상 다 보니까 좀 지루한 느낌이 들었다.그래도 뭉클한 느낌과 엔딩 장면은 기억에 남는다.

무겁지만 마지막 때문에 볼거리이고 배우들 특히 라스트 역의 배우들의 연기는 정말..눈길부터 다르다

별 3.5~4(회에 따라 다름) 개 5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