발사 : ‘궤도 진입 실패'(종합)란 독자개발 인공위성

 신형 단거리 탄도미사일 이슬람 혁명 기념일 앞두고 국방력 과시

(카이로=연합뉴스) 노재현 특파원=이란이 9일(현지시간) 발사한 인공위성이 궤도에 오르지 못했다고 AP, 로이터 통신이 이란 국영TV를 인용해 보도했다.

이란은 이날 수도 테헤란에서 남동쪽으로 약 230㎞ 떨어진 적남주 이맘호메이니 국립우주센터에서 로켓으로 인공위성 ‘자파르’를 발사했으나 저속도 때문에 목표 궤도에 올려놓지 못했다고 이란 국영TV가 전했다.

이란 국방부 우주 프로그램 대변인은 “운반체의 1단계와 2 모터가 제대로 작동하는 인공 위성의 분리에 성공했다”며”그러나 경로의 끝에 인공 위성을 궤도에 올리기 위해서 필요한 속도가 나오지 않았다”고 말했다.

모하마드 자바드 아자리 미 이란 정보통신부 장관은 트위터를 통해 인공위성의 궤도 진입 실패를 인정하면서도 우리는 멈출 수 없다! 우리는 조만간 훌륭한 이란 인공위성을 더 많이 가질 것이라고 썼다.

이란 언론에 따르면 자파르 위성은 테헤란대학 과학기술연구소가 자체 개발한 환경연구용 인공위성이다.

무게는 90kg으로 석유자원과 광물, 자연재해 등을 조사할 수 있다.이란은 국내 기술로 제작한 인공위성을 2009년(오미도), 2011년(라사드)에 이어 2012년(나비드) 세 차례 성공적으로 궤도에 진입시켰다.

하지만 지난해에는 적어도 두 차례 인공위성을 궤도에 올려놓는 데 실패했다.미국 등 서방 국가들은 이란의 인공위성 발사 기술이 대륙간 탄도미사일 개발과 관련돼 있다고 의심하고 있다.

이란의 인공위성 발사체 시모르그가 2017년 7월 발사되는 모습 이란은 이날 신형 탄도미사일도 공개했다.

이란 정예군혁명수비대(IRGC)는 신형 단거리 탄도미사일 라드-500을 공개했다고 AP, AFP통신과 이란 매체 타스님뉴스가 보도했다.

이란혁명수비대는 라드500이 비슷한 탄도미사일인 파테-110에 비해 무게는 절반이고 사거리는 200km 긴 신세대 미사일이라고 밝혔다.

혁명수비대는 탄소섬유 합성물로 만들어진 새 엔진도 공개하며 퍼티 110이 이 엔진 덕분에 중량을 줄일 수 있었다고 설명했다.

또 Zohair로 명명된 새 엔진은 인공위성도 운반할 수 있다고 덧붙였다.

이란 혁명수비대가 9일(현지 시간) 공개한 라드-500 탄도미사일[AFP=연합뉴스] 혁명수비대가 라드-500과 비교한 파테-100은 2002년 처음 공개된 단거리 지대지 탄도미사일로 사거리는 300km다.

외신들은 이란이 이슬람 혁명 기념일(2월 11일)을 앞두고 국방력을 과시하기 위해 인공위성을 쏘아 올렸고 신형 미사일을 공개했다고 분석했다.이란의 신형 탄도미사일 공개와 인공위성 발사는 미국과의 군사적 긴장이 가시지 않는 상황에서 이뤄졌다.

지난달 3일 이라크 바그다드에서 이란군 실력자 사담 솔레이마니 혁명수비대 아메드 쿠도스 군 사령관이 미군의 무인기(드론) 공격으로 사망했다.이에 따라 이란혁명수비대는 같은 달 8일 이라크의 미군 주둔기지 2곳에 탄도미사일을 발사했다.

nojae@yna.co.kr 자체개발 인공위성 발사 궤도 진입 실패(종합) 노재현 기자 국제뉴스(송고시간 2020-02-100 3:16) www.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