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교 – 애드센스vs애드핏vs애드포스트 비교 네이버 블로그와 티스토리

 

네이버 블로그에서 좋은 이웃을 만나고 소통하는 건 정말 즐거운 일이었어요.하지만 일상이 단조로운 저는 블로그에 그렇게 쓸 만한 소재도 없었고 결국 블로그 생활에서 점점 멀어져 버렸습니다.

우체통을 적용해놨지만 이전의 우체통은 정말 무용지물이었어요. 블로그는 저 밑에 잘 안보이게끔 해놓아서 마찬가지였습니다. 수익은 정말 처참했어요.

네이버는 정말 블로거들을 중요하게 생각하지 않는구나.. 포털은 블로거들의 힘으로 돌아가는데..

「애드 포스트 수익이라도 조금 좋았으면 블로그를 접지 않았을 텐데…」아무리 일상용 커뮤니케이션 블로그라도, 바쁜 일상에서 시간을 할애해 줄 수 있는 사람이 많은 것은 아닐까요. 물론 있는데 많지 않잖아요

잠시 블로그를 그만두고 나서 다시 해보니 티스토리가 굉장히 좋아지더라구요. 대대적인 업데이트도 있었고, 저는 예전에 유튜브에서 쓰던 구글 애드센스 계정도 있어서 애드센스 광고를 할 수 있었어요. 근데 유튜브가 갑자기 광고를 할 수 있는 조건이 까다로워져서…

유튜브는 아직 노하우도 없고 어떤 콘텐츠를 해야 할지 아이디어도 없어서 엄두가 안 났어요. 조건도 구독자 1000명을 채우면 그때 시작되니까요.

<티스토리>

티스토리 블로그를 만들어서 잠깐 해봤어요.글을 써도 방문자가 별로 없어요. 네이버는 글을 남기면 바로 방문자가 늘어나는데 티스토리는 정말 유입이 잘 안 되네요. 두 배 정도 힘들 것 같아요.

티스토리가 네이버 검색에 잘 안 나온대요. 네이버는 자사 우대가 심해서 그런 것 같아요. 실제로 네이버 블로그 글 중에서 사진이 몇 장 나오는 그런 대략적인 글들이 티스토리 내용이 풍부하고 잘 나오는 것보다도 상위에 노출되어 있는 것을 자주 볼 수 있었습니다. 이상하죠

그리고 티스토리가 블로그 스킨이 진짜 별로예요. 무료로 제공되는 스킨이 있지만 오류도 많고 버그도 있기 때문에 html, css를 수정하고 손을 넣어야 하기 때문에 이것이 조금 귀찮습니다. 그래서 유료 스킨을 구입해서 쓰시는 분들이 많아요. 유료 스킨은 너무 세련되고 좋은 게 많은데 5만원 이상 하네요.

카카오는 관리도 잘 안 해요 요즘들어 업데이트도 해주고 잘해준다는데 그것도 좀 완벽하지 못해서 불만이 많아요. 오류 수정도 안 해줘요.

*구글 어드센스티 스토리는 구글 어드센스를 사용하기 위해 자주 하는데 이 어드센스 승인을 받기가 정말 어려워요. 애드고시라고 하네요. 그래도 저는 다행스럽게도 옛날에 유튜브 초기에 승인받은 애드센스 계정이 있었기 때문에 할 수 있었습니다.

애드센스의 장점이라고 하면 높은 단가입니다. 클릭당 단가가 진짜 비싸요.그러나 어드센스가 있다고 해서 모두 부자가 되는 것은 아닙니다. 애드센스를 붙여놓고도 수익이 없어 한숨짓는 분이 많아요. 네이버 유입률이 낮아요.구글의 노출을 노출을 노출을 하더라도 구글에 정말 노출을 하려면 글을 길고, 고품질로 잘 써야 해요. 네이버 블로그보다 힘들죠. 그래서 네이버 블로그에 다시 오시는 분들도 많대요.

하지만 엄청난 프로블로거가 있습니다. 애드센스는 단가가 높으니까 글을 잘 쓰고, 무슨 좋은 콘텐츠가 있으면 방문자 수가 높으면 수익은 정말 최고입니다. 구글 애드센스는 미국 회사니까 달러로 수익이 들어가요. 미국 달러는 환율이 비싸고 애드센스 자체로 단가가 높아요. 뭐든 미국이 건달이에요.

어드피티스트리는 카카오 블로그입니다. 카카오에서 제공하는 ‘카카오 어드핏’이라는 광고가 있습니다. 네이버 애드포스트 같은 거

이것은 수익의 방식이 주소와는 다릅니다. cpm 광고라고 해서 클릭이 아닌 노출 시간 당 수익이 들어오는 방식입니다. 이것이 장점이기도 한데 또 단점입니다.

왜냐하면 클릭을 해도 단가가 거의 없어요. 노출당 수익이므로 클릭 수익은 거의 없습니다.방문자수가 적으면 수익은 정말 거의 없어요. 하지만 이러한 방식은 방문자가 많으면 고정적으로 수익이 들어간다는 장점이 있습니다. 어느 정도 방문자가 많아지기 전까지는 거의 무용지물입니다.

한 커피를 주제로 티스토리의 애드핏 수익이 공개된 걸 봤는데 하루에 7만원씩 수익이 올랐더라고요. 방문자가 어마어마한 거예요. 아마 하루 방문자가 몇 만 명이 될 거예요. 하지만 그 정도의 방문이라면 어드핏보다는 어드센스를 붙여두면 수익이 더 좋을 것입니다. 티스토리에서 하루 방문자가 수만 명이나 되는 건 정말 어려운 일이에요.

티스토리는카카오의애드핏보다는애드센스때문에티스토리를한다고생각하면됩니다.

티스토리 하시는 분들이 애드핏을 구석에 하나씩 붙여놓는데, 그것은 수익을 위해서가 아니라 티스토리를 제공해 주는 카카오와의 의리로 붙여놓는 거래요. 어쨌든 티스토리가 없으면 애드센스도 쓸 수 없으니까요. 의리로 ㅋㅋ

<네이버 블로그> 그런데 저는 네이버 블로그를 선택했습니다. 네이버 블로그가 되게 편해요. 스킨,광고,이런것들에신경쓰지않고편안하게글을쓰면서소통을할수있는게네이버블로그였습니다. 소통했던이웃분들도네이버블로그에있습니다.

사진 편집이나 영상 게재에도 편리합니다.

글을 몇개 쓰다보니 금방 유입도 늘고 그리고 놀란것은 어드포스트가 많이 좋아졌네요.

*애드포스트

예전에는 맨 아래에만 배치했던 우체통 광고를 글에도 넣을 수 있죠.그리고 이게 애드핏처럼 수익도 나거든요. 노출되는 것만으로도 수익이 있어요.

클릭 방식과 노출 방식이 모두 있죠. 아마 글 안에 있는 광고가 방문자들에게 노출될 때 cpm 수익이 조금씩 있는 것 같습니다.

그리고 주소 클릭 당 단가가 높아진 느낌입니다. 옛날에는 한숨 진짜 많이 쉬었는데 지금은 좀 많이 높아진 것 같아요.

네이버에서 위기를 느꼈나 봐요. 포털 정보는 블로거가 다 제공하는데 수익이 없으니까 사용자들이 다 유출되기 시작한 거예요. 안 될 줄 알았나 봐요 옛날에는 블로거가 하고 돈은 네이버에서 가져가고 그랬어요.

또 좋은 건 기부할 수 있는 해피빈콘 기부라는 게 마음에 듭니다제가 글을 쓰면 기부할 수 있는 돈이 생기는게 참 좋네요.

블로그를 통해서 약간의 수익을 얻을 수 있는 것도 좋고, 기부도 할 수 있고, 이것 저것 신경 쓰지 않고 편하게 쓸 수 있는 것이 네이버 블로그라고 생각해서 네이버에 왔습니다.

애드센스가 더 단가는 비싸지만, 주소도 상당히 사용할 수 있을 것입니다.아마제대로블로그를운영할수있다면네이버블로그에서도큰수익을올리는분들이늘어나실것같습니다.이미 고수익을 내고 있는 분들이 많은 걸로 알고 있어요.

지금 다시 블로그를 시작했으니까, 많이 쓰고, 이야기도 나누면 좋겠죠.역시 단조로운 일상의 저는 소재가 별로 없네요. 뭔가 날 것 같아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