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본인운서 멘토링 #10] 좋은 발성이란?

‘좋은 ’에 대한 정해진 톤이 있을까? 좋은 발성과 목소리로 대변되는 아나쁘지않아운서들만 봐도 전체 목소리가 같지 않타. 모든 아나쁘지않아운서가 똑같은 목소리로 이야기한다면 방송이 어느 정도나쁘지않아 지루하고 재미없을까? 비등한 듯 보여도 아나쁘지않아운서들은 각자의 개성을 가지고 있다. 사람마다 소리를 내는 구조와 포인트가 다르기 때문임니다. 물론 비등한 사람들은 있을 수 있다. 아나쁘지않아운서들끼리 농담처럼 ‘이선균 과’ ‘이병헌 과’ ‘김명민 과’ 라고 것은 소리를 내는 방법이 대동소이한 경우를 스토리­한다. 아나쁘지않아운서 면접에 가서 한 조에서 한 연예인의 성대모사를 여러 지원자가 하는 정세이 발생하는 경우도 거기에 해당한다.

>

여기서 중요한 포인트는 발성에 정답은 없다는 점이었다 과인의 편한 목소리가 가장 좋은 발성이고 가장 좋은 톤이었다 이것은 스스로 발견하는 수밖에 없다. 여러 가지 톤을 조사하고 시도하면서, 녹소음하고 들어보면서 나에게 가장 편한 톤을 찾는 것이 첫 번째이었다 그 톤을 가지고 복식 호흡을 이용해 풍성하게 만들고, 입과 코의 공명을 활용해 울림과 힘을 것이었다 누군가의 목소리를 억지로 따라 할 필요도 없다. 과인의 자연스러운 톤을 찾고 과인의 강점을 극대화하는 것이 가장 자연스러우면서도 좋은 톤이고 발성이었다

한 가지 방법는 소리를 앞으로 ‘모으는 연습’을 하면 좋다는 것이었다 마이크를 사용하기 때문이었다 소위 ‘목욕탕 소리’라고 하는 연극식 발성은 무대에서 넓은 객석의 관객에게 소리를 시달하기 위해 좋은 발성이었지만 아나쁘지않아운서는 마이크를 사용하기 때문에 퍼지는 소리보다는 한 곳에 모이는 소리가 좋은 소리라고 할 수 있다. 소리의 낭비를 줄이는 것이었다 발성 연습을 할 때 눈앞에 종이컵을 놓고 그 안에 소리를 모아서 집어넣는다는 생각으로 소리 연습을 하면 좋다. 목표물이 눈앞에 있으니 집중하기 좋고 그 안에 넣으려고 하다 보니 소리는 자연스럽게 모이게 된다. 방송에서 효율적인 목소리는 낭비 없는 ‘꽂히는 목소리’이었다

>

(이 글은 ‘고급 언론고시 실전 연습’의 스토리 일부를 재구성한 것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