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재단 이사장 이욱은 누구? 가수 벤 결혼소식 /

 

= 스타투데이

가수 벤(이은영29)이 W재단 이욱 이사장과의 결혼 소식을 전하며 세간의 관심을 끌고 있습니다.

1991 년생의 발라드 가수로, 2010 년에는 THE V LIVE 엔터테인먼트(메이저 9의 전신)를 통해서 3인조 그룹 「베베민현」으로 데뷔했습니다.

당시 가수 윤민수가 프로듀싱한 발라드 앨범인데 데뷔곡 키도 작고 예쁘진 않지만을 발표했으나 호평을 받지 못하고 2011년 해체 후 2012년 솔로 가수로 전향한 경력이 있습니다.

벤은 26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서 장문의 편지를 공개하며 이욱 이사장과의 결혼을 직접 알렸습니다.

두 사람은 2019년 9월 열애를 공식 인정한 뒤 약 1년의 연애기간을 통해 이번 결혼을 발표했습니다.

인스타그램 글쓰기

벤은 SNS에서 이런 심경을 밝혔습니다

‘부족한 나에게 평생을 함께하기로 약속한 사람이 생겼다’

‘우리 둘 다 완벽하진 않지만 서로의 잘못은 덮어주고 모자란 부분은 채워주고 깨끗하고 행복하게 살려고 한다’

출처=한국일보

또한 코로나19로 인해 각종 결혼식이 취소되는 시기와 관련해서 결혼식은 양가의 부모와 가까운 친척들만 모시고 소규모로 진행된다고 합니다.

그렇다면 가수 벤의 결혼 상대

“이욱아”

W재단 이사장으로 알려진 그의 신원을 좀 더 확인할 겁니다.

1988년생으로 한양대학교 법대 출신인 이욱 이사장은 2011년에 대학 재학 중 소통을 위한 젊은 재단을 설립하였으며, 이듬해에 재단을 W재단으로 확장하였습니다.

W재단은 세계 각국의 정부기관 및 기업, 단체 등과 협력해 기후변화와 기후난민 긴급구호, 자연보전 캠페인 등에 앞장서고 있는 사회기관입니다.

출처=국민일보

비영리 공익재단으로 지원이 필요한 국가와 직접 MOU를 체결하여 중국, 우크라이나, 미국 등의 국가에 지부 및 재단을 운영하고 있습니다.

현재 윤일상, 윤하, 에일리, 옥주현 등 200여 명의 스타들이 W재단 홍보대사로 활동하고 있습니다.

한편 이욱 이사장에 대한 관심과 함께 과거의 2조원 사건도 동시에 화제가 되고 있습니다.

“이욱 이사장은 이사장은 이사장은 탄소배출권 등 온실가스 배출을 줄이기 위한 것으로, 해당 사업의 진행과정에서 시가총액 2조원에 달하는 기상화폐공개(ICO)를 추진한 적이 있습니다”

문제는 당시 이욱 이사장이 원금 보장을 조건으로 동전을 살 것을 여러 사람에게 제안하고 투자에 응했으며 이후 투자금이 회수되지 않아 피해자가 속출했다고 보도된 바 있습니다.하지만 이는 허위 보도라고 이사장 측은 밝히고, 대응을 준비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출처=스포츠서울

가수 벤과 W재단 이사장 이욱이 만난 지 1년도 안 됐지만 서로 아끼고 사랑하는 마음이 팬들에게 잘 전달된 좋은 소식이라고 생각해요.